온고지신(溫故知新)

:따뜻할 복습할 온. :연고 예 고. :알 깨달을 지. :새 신.

[원말] 원고이지신 가이위사의(溫故而知新 可以爲師矣).

옛 것을 익히고 그것으로 미루어 새 것을 안다는 뜻.

공자는《논어(論語)》〈위정편(爲政篇)〉에서 이렇게 말했다.

"옛 것을 익히어 새 것을 알면 이로써 남의 스승이 될 수 있느니라[溫故而知新 可以爲師矣]."

남의 스승이 된 사람은 고전(古典)에 대한 박식(博識)만으로는 안 된다. 즉 고전을 연구하여 거기서 현대나 미래에 적용될 수 있는 새로운 도리를 깨닫는 것이 아니면 안 된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.

또《예기(禮記)》〈학기(學記)〉에는 이런 글이 실려 있다.

"기문지학(記問之學:피상적인 학문)은 이로써 남의 스승이 되기에는 부족하다[記問之學 不足以爲師矣]."

지식을 암기해서 질문에 대답하는 것만으로는 남의 스승이 될 자격이 없다는 뜻인데 이 말은 실로 '온고지신'과 표리를 이루는 것이다. 우리가 오늘날 고전을 연구함에 있어서도 고전의 현대적 의의를 탐구하는 것이 중요하며 여기에 고전 학습의 의의가 있는 것이다.

[출전]《論語》〈爲政篇〉